제목: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 종합보고서 읽기 모임
일시: 2018.11.30.Sun 19.00~22.00
장소: ESC 회의실
주관: 회원 소모임
작성: 원병묵(성균관대학교)

본문: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가 2018년 8월 6일 활동을 마치고 종합보고서를 제출했다. 가장 관심이 가는 침몰 원인에 대해 선체조사위원회는 ‘내인설’과 ‘열린안’이라는 두 가지 보고서를 제출했다. 위원회가 충분한 토론을 거쳐 하나의 설명에 합의하지 못한 것은 아쉬운 일이지만, 이 두 보고서를 함께 읽고 검토하면서 세월호 침몰 원인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시도했다. 집필 위원으로 활동한 KAIST 전치형 교수의 전반적인 설명을 들으며 보고서에 담긴 주요 쟁점들을 토론했다.

※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 종합보고서: http://teachsewol.org/report

— 보고서 작성 과정:
2018년 7월 31일, 보고서가 다수결에 의해 합의하기 어려웠다. 반대 의견을 제시한 3명이 ‘열린안’을 지지했다. 의견 차이에 의해 두 가지 버전의 보고서가 작성되었다. ‘내인설’은 보고서 초안과 대부분 일치하며, ‘열린안’은 초안과 상당히 다른 결론에 도달한다. 2018년 8월 6일, 선체조사위원회 활동을 공식적으로 종료하였다.

— 3장의 주요 내용: 가라앉은 원인
내인설과 열린안의 결론에 이견이 없다. 세월호 침몰 당일 아침 8:50~10:30 (100분) 동안 세월호는 ‘열려 있는 배’라는 결론에 합의했다. 배가 45도 기울어진 이후 물이 차오르는 과정에서 맨홀이 전부 열려 있었고 이것이 배가 빠르게 가라앉은 원인이었다. 마린의 실험과 일치했다.

— 1장의 주요 내용: 출항 과정에서 복원성에 대한 이견
평형수, 화물 고착 등에서 복원성 계산에 두 보고서가 매우 다른 의견을 갖는다. 복원성 계산에서 GM과 GoM 사이의 계산 방법과 수치가 달라 복원성 해석에 다른 결론에 도달한다. 중량 누락은 무게 중심이 높아지는 원인이었으며, 큰 화물을 싣는 D 갑판에서 고박 장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으며, 큰 탱크에 해당하는 4번과 5번 평형수가 얼마나 채워졌는지 중요한데, 95% 또는 98%로 의견이 갈린다. 내인설은 95%, 열린안은 98% 주장한다.

— 2장의 주요 내용: 넘어지는 과정에 대한 이견
세월호 침몰 당일 아침 8:49 (침몰 순간). 조타수와 조타 장치의 잘못이 예상되었다. 내인설에서 침몰 주요 원인으로 솔레노이드 밸브 고착 (세월호 인양 후 발견한 핵심 증거), 펌프 2개 사용 여부가 중요하다고 제안했다. 열린안에서는 정확한 침몰 원인 추정보다 내인설의 원인 추정을 부정하는 주장을 거듭하고 있다. 마린의 실험 결과는 내인설을 지지한다.

— 마무리 토론: 선체조사위원회에서 합의된 결론을 도출하기에는 시간이 부족하였으나 내인설의 설명이 좀더 과학적인 결론이라 판단한다. 토론에 함께한 회원들은 내인설의 설명이 더 정합적이라 보는 편이었다. 열린설이 내인설과 같은 층위에 있는 주장이라기보다는 내인설에 대한 부분적인 문제 제기 정도로 봐야 하지 않겠냐는 것이었다. 2018년 12월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구성되어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하며, 침몰 원인을 포함한 세월호 관련 주요 쟁점들을 과학적으로 풀어낼 것으로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