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야 대선이 끝났다.” 지난 6ㆍ13 지방선거 결과를 두고 누군가가 이렇게 평했다. 한반도 정세의 근본적인 전환 속에서 집권 여당이 압승하고 보수야당이 참패한 의미를 온전히 다 담아낼 수는 없어도, 작년 대선 이후 한국의 여의도 정치를 압축적으로 요약하는 데에는 이보다 더한 논평이 없어 보인다.일차적인 당사자 중 한 명인 안철수 전 서울시장 후보에게 전례 없이 정계은퇴를 권하는 목소리가 많아진 것도 이런 분위기를 반영한 듯하다. 안철수에게는 야박하게 들리겠지만 내 생각엔 단지 대선만 끝난 게 아니라 이른바 ‘안철수 현상’도 완전히 소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