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식은 느리지만 뚜벅뚜벅 걷는다. 정치인 부정부패의 규모는 확실히 줄었다. 수천억을 빼돌린 전두환에 비하면 최경환의 1억은 귀엽다. 물론 여전히 권력의 크기와 부패의 규모는 비례한다. 이명박이 낭비한 예산은 최소 수십조에 이르고, 박근혜는 비선실세를 위해 수천억을 썼다...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823020.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