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주간 한국의 각 대학을 방문했다. 교수들의 관심사는 연구비와 대학원생의 부족이다. 일정을 쪼개 들른 제주에서, 현행 헌법 경제 장의 127조에 있는 과학기술의 경제적 종속 관련 부분을 제거하고, 대신 총강에 과학에 대한 국가의 장려를 기술하자는 의견을 나눴다. 여러 의견 중 “국가는 기초학문을 육성하고 학술활동을 장려해야 한다”는 안으로 중지가 모였다. 원안은 “국가는 과학기술의 장려를 위하여 노력하여야 한다”였다...

원문 보기: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818826.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