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이 다가오는 게 느껴진다고 고백한 적이 있다. 친구의 결혼식에 가기가 망설여질 때, 주말에 모임을 자꾸 피하고 집에만 있을 때, 동창회에서 “그래도 넌 네가 좋아하는 일 하잖아” 같은 말을 들을 때. 가만 듣던 친구는 웃었다. “가슴 아프게 자꾸 그런 말 할래?” 영화를 꿈꾸는 친구였다. 며칠 뒤 문자가 와 있다. ‘네가 한 말이 머릿속에서 떠나질 않네.’ ...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3/all/20171108/87158837/1#csidx311e619742447eaa729f5e2c1985a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