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에겐 백성이 하늘이고, 백성에겐 먹고사는 일이 하늘이란 이야기가 있습니다. 항우에게 밀리던 유방이 식량 창고인 오창을 포기하려 하자, 역이기가 유방한테 했다는 말입니다. 왕이 백성을 다스리던 옛날이나 시민이 정부를 세우는 오늘날이나 경제가 중요하긴 매한가지겠지요. 대한민국 헌법은 경제 조항을 제9장에 따로 두고 있습니다...

원문 보기: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816880.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