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풍 같은 2월과 격동의 3월을 보내고 있다. 내가 창업을 선택해야 했던 이유 중의 하나가 다가왔다. 아이의 유치원 졸업과 초등학교 입학이었다. 코로나와 함께한 지난 유치원 생활은, 코로나 상황에 따라 유동적으로 휴원과 긴급 돌봄, 단축 교육 등이 번갈아 나타나는 폭풍 같은 시간이었다. 유치원에 아이가 등원하면 그나마 사업계획서를 쓰거나 강의를 할 수 있었고, 코로나 확진자가 근처에서 나오면 유치원과 학원은 문을 닫고, 나는 돌밥돌밥 (돌아서면 밥, 돌아서면 밥)의 현실 속에서 사업계획서를 포기하거나, 비대면 강의에서 학생들에게 양해를 구할 일이 증가했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한 창업가의 현실이란, 그저 버티는 것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