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가 전 세계로 급속히 확산하여 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고 있다. 사회와 경제를 위축시켜 사회적 약자가 더 심한 어려움에 부닥친다. 그래도 코로나19가 사그라지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이다.

한편, 사람들의 활동과 공장 가동이 줄어 오염먼지와 온실가스 배출량이 적어져 공기가 맑아지고 기후위기를 막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한다. 오염먼지 농도가 높아지면 건강에 나쁜 영향을 미치긴 하지만 일상생활은 유지할 수 있다. 오염먼지는 공기 중에 배출된 후 1주일 이내에 파괴되므로 배출량이 줄어들면 즉각적으로 그 감소 효과가 나타난다. 결국, 오염먼지는 우리 세대와 우리 지역의 문제다.

그러나 온실가스는 배출 후 바로 사라지지 않고 수백 년에서 수천 년 동안 대기 중에 남아 가열 효과가 누적된다. 온실가스 배출을 중단시키지 않는 한 그 영향은 점점 더 커져 전 세계로 퍼지고 다음 세대에겐 더 큰 위험을 넘겨 준다. 그러니 코로나19로 공기는 맑아질 수 있어도 기후위기를 막는데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