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그머니 우리에게서 사라진 단어들이 있다. 택시 합승, 무연 휘발유, 지랄탄 같은 것들이다. 택시 합승으로 인한 요금 시비는 영원할 줄 알았다. 이젠 굳이 무연 휘발유와 유연 휘발유로 나눠서 생각할 필요가 없어졌다. 정말로 지랄 같던 지랄탄의 정식 명칭이 무엇이었는지 기억도 나지 않는다. 오존 구멍과 프레온 가스도 마찬가지다. 어느덧 잊힌 단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