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경제대전이 시작됐다. 8월2일 일본은 27개국으로 지정하고 있던 화이트리스트(수출절차 우대국)에서 한국을 제외했다. 일본에서 전략물자에 해당하는 1100여개의 제품을 한국으로 수출할 경우, 3년에 한 번 묶음 단위로 심사하던 것을 매번 각 품목별 개별 심사를 거쳐야만 가능하고 심사기간도 일주일에서 석 달여로 늘게 된다. 반도체·디스플레이 3대 소재 수출규제에 이은 후속 조치다. 부품·소재·장비를 주로 일본에서 조달해온 한국의 제조업체, 특히 중소기업들에 큰 제약이 될 전망이다. 일본은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조치임을 언급해왔다. 전범기업 미쓰비시의 국내 자산 현금화 절차에 대한 반발이라는 것이 중론이다. 국내에서도 행정부가 사법부의 결정에 개입하는 것이 헌법적 가치에 비춰 옳지 않다는 주장과, 외국 기업 자산을 국내에서 현금화하는 것 자체가 국제법 관점에서 선전포고이기 때문에 신중해야 한다는 주장이 맞부딪친다. 우려와 전환의 시기가 다가온다는 생각이 복잡하게 엉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