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에 표준어가 있다면 북한에는 문화어가 있다. 교양 있는 사람들이 두루 쓰는 현대 서울말과 문법과 어휘, 그리고 철자법을 엄격하게 규범한 평양말을 각각 일컫는다. 서울말이나 평양말이 아니면 사투리 취급하는 꼴이니 두 곳 출신이 아닌 사람으로서 사뭇 불쾌하나 어쩔 수 없다. 이미 너무 오래 썼다. 서울말과 평양말이 다르니 당연히 표준어와 문화어가 다를 수밖에 없다. 장차 통일되면 표준어나 문화어 같은 개념은 아예 없어졌으면 좋겠다. 각자 편한 대로 말 좀 편하게 하자. 어차피 다 통하지 않는가. 지금까지 말은 스스로 적응하면서 진화해 왔다. 스스로 개척해 온 것이다. 그런 말을 법이 규정하고 보호하는 게 말이 되느냔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