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의 흐름을 두 가지 방식으로 생각해볼 수 있다. 첫 번째는 시간이 알 수 없는 나중으로부터 흘러나와서 현재를 향해 밀어닥친다고 보는 것이다. 이 관점에 따르면 나중은 알 수 없는 무엇으로부터 튀어나와서 아직 도달하지 않은 시간, 미래다. 미지로부터 나를 향해 닥쳐오는 대상이라니, 내가 어떻게 바꿔볼 수 있을 것 같지도 않고 불안해지기 일쑤다.그래서 나중을 미래로 인식하면 원하는 훗날을 적극적으로 구상하고 만들어가기보다는, 어떻게든 미리 알아내서 대비해야겠다는 방어적이고 수동적인 자세를 취하게 된다. 반면에 시간이 과거로부터 현재를 거쳐 나중으로 흘러간다고 볼 수도 있다. 이 견해에 따르면 나중은, 과거와 현재에서 비롯돼 훗날 다가올 시간, 장래다. 그래서 `장래 희망`이라고 말할 때처럼 원하는 훗날을 만들어가기 위해 진취적인 태도를 취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