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 편집의 기술과 윤리, 적용과 규제 이슈,

2015년, 양대 과학잡지인 네이처와 사이언스는 그 해의 가장 뛰어난 성과를 ‘크리스퍼 유전자가위’ 기술이라고 했다. 또한, 2016년 8월, 내셔널 지오그래픽의 표지는 “DNA 혁명”이라는 말로 장식했다. 크리스퍼 유전자가위를 표현한 한 마디의 말 그 자체가 “DNA 혁명”이었다. 2017년 현재, 중국과 미국의 과학자들이 인간 배아에 크리스퍼 유전자가위를 직접 실험하는 데에까지 이르렀다. ‘크리스퍼 유전자가위’는 이미 인간에게 직접적인 영향을 끼치기 시작한 것이다. ‘크리스퍼 유전자가위’는 생명과학의 축복일까? 거대한 상상일 뿐일까? 이 문제는 결코 쉽지 않다. 그래서 여러 나라에서 여러 기술적, 윤리적 쟁점을 포함한 논의가 진행 중이다. 제2의 황우석 사태가 우려될 정도로 이 기술에 대한 맹신적인 학자들도 있고, 이를 비판적으로 바라보는 학자들도 있다. 이 책, 《DNA 혁명 크리스퍼 유전자가위》는 혁명적 기술, ‘크리스퍼 유전자가위’의 지금까지의 연구 성과, 여러 사례와 적용 가능성 등을 통찰하고, ‘과학과 인간 생명이 어떻게 공존할 수 있는가’에 대한 과학적·사회적 논의점을 제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