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창국 국토지질연구본부 본부장이 설명하는 지진에 관한 모든 것 
경주 지진과 포항 지진 때문에 지진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 하지만 정작 지진 관련된 기사를 봐도 무슨 말인지 잘 모르는 경우가 많다. 어느 기사에서는 지진이 리히터 규모 5.4라고 하고 어떤 기사에서는 진도가 VI이라고 하는데, 어떻게 다른지 잘 모르겠다. 지진 관련 용어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가 없기 때문이다. <과학하고 앉아있네 8: 지진 흔들어보기>에서는 지진에 관련한 기본적인 용어, 개념, 사례, 대비책 등을 폭넓게 살펴보고 설명한다. 간단히 말해서 리히터 규모는 지진계에 기록된 객관적인 진동 수치이다. 큰 진동이 일어났을 경우 큰 수치가 기록된다. 반면 진도는 지표에서 사람이 느끼거나 물건이 흔들린 정도를 계급화한 척도이다. 같은 규모의 지진이 발생해도 그 지진이 발생한 곳에서 가까운 곳은 높은 진도가 기록되고, 상대적으로 먼 곳은 진도가 낮게 기록되는 식이다. 

그 외에도 이 책에서는 우리가 알고 싶었던 또는 잘못 알고 있었던 지진에 대한 여러 속설을 조목조목 다루면서 궁금증을 해결해준다. 북한 핵실험과 지진은 어떤 관련이 있는지, 지진 전조 현상을 보면 지진을 예측할 수 있는지, 지진이 일어났을 때 가장 안전한 곳은 어디인지 같은, 우리가 지진에 관한 뉴스를 볼 때마다 궁금해했던 점들을 하나하나 알기 쉽게 다룬다.

이 책의 대담자인 선창국 국토지질자원연구본부 본부장은 요새 빈발하는 지진을 분석하고 언론과 인터뷰하느라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과학커뮤니케이터 원종우는 <과학하고 앉아있네>에서 여러 과학자와 호흡을 맞춘 경험을 활용해 선창국 본부장과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누면서 일반 독자의 시선에서 독자들이 가장 알고 싶어 하는 지진에 관한 정보를 풀어낸다(이 책은 경주 지진이 발생한 직후인 2016년 10월 12일 <과학하고 앉아있네> 방송을 바탕으로 제작되었다). (출판사 서평 중)